구디가디

구로/가산디지털 단지의 모든 정보가 한눈에!!



해리씨 (19-09-14 10:47) 모바일에서 작성됨
슬픈 나막신/ 일제강점기시대의 슬픈 현실과 그로인해 많은 힘든일을 겪으면서도 꿋꿋하게 이겨나가는 아이들의 모습이 생각이 많아지는 책입니다.
아라군 (19-09-15 00:23)
게으름 예찬 / 로버트 디세이 / 다산초당
숨 가쁜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을 위한 품격 있는 휴식법작가가 보는 ‘여가를 즐긴다는 것은 사실 삶을 즐기는 것, 삶 속에서 뛰노는 것, 인간으로서 우리가 누구인지 깊이 인식하는 것을 의미한다.빈 시간에 무언가 실용적인 것을 해야 한다는 강박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에게노예 상태에서 벗어나 자신의 행복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책
훈맘 (19-09-15 13:05)
여행의 이유 / 베스트 셀러이며, 인생이 여행이고, 우리 모두는 인생이라는 여행을 즐기는 여행자라는 것을 알려주는 책
도라에멍 (19-09-15 18:44)
도서명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한 너에게]
- 성공한 아버지가 두 딸에게 쓴 개인적인 편지이자 세상의 모든 젊은이들에게 보내는 진심어린 메시지를 책에 담아 갈피를 잡지 못하는 이들에게 나침반 같은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책입니다.
라일구 (19-09-16 01:49)
영화 덩케르크가 관객들로 하여금 당시 긴박한 상황에 동참하는 구성원으로써 극적인 효과를 주었다면 서적 덩케르크는 세계 전쟁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반전이 일어나기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다양한 영웅들의  비하인드 스토리 상황을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서술해 주고 있기에 영화와는 또다른 매력을 느끼게 해주는 책이라 생각합니다.

전쟁은 그저 남의 일이고 게임시뮬레이션처럼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현세에 만약 똑같은 일이 일어난다면 민간인 신분으로써 불타는 항구의 참화속으로 자청해서 몇번이고 갈 수 있을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지 이 책은 반문하고 있지 않나 싶네요. 그리고  인류애를 위해 죽음을 불사한다는 것이 진정 무슨 의미인가에 대해서도  책에서 서술된 각 영웅들의 사례는 잘 말해주고 있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세계 전사상 유례가 없는 사상 초유의 대규모 탈출작전으로 훗날 반격의 교두보가 되었다는 점  그리고 적군의 방해에 의한  급박한 탈출상황에도  애국심과 인류애를 위해 죽음도 불사한 이들의 이야기는 전후세대들에게  훌륭한 교훈과 함께 잔잔한 감동을 주기에 부족함이 없지 않을까 싶네요. 한국전쟁시 있었던 흥남대탈출과도 여러 부분 유사한 부분이 많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점점 더 개인주의와 이기주의가 만연되가는 시대에 과연 공동체를 위한 헌신은 무엇일지 곰곰히 생각해보는 책이 아닐까 싶네요. 아울러 고금을 막론하고 전쟁에는 전후방이 따로 없으며 국민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야 함을 이 덩케르크 이야기는 잘 전해주고 있지 않나 싶네요
치야치야 (19-09-16 14:34)
책한권이 생각나는 계절! 가을에 전 "사는 게 뭐라고"라는 책을 추천합니다!

이책은 저자가 시한부 판정을 받고 죽기 2년전까지 집필한 생활 에세이입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무거운 주제일거라 생각했는데 책에서는 오히려 인생은 번거롭지만
자고 일어나기만 하면 어떻게 된다. 라는 인생에 대한 가벼운 고찰을 담고 있습니다.
평소 작은 일에도 고민이 많고 걱정 거리를 항상 짊어지고 살아가던 제게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는 저자는 아주 담담하고 경쾌하게 괜찮아~ 걱정하지마! 라고 오히려 위로하는 듯
이야기하는 책에 정말 큰 마음의 움직임을 얻었습니다.
비록 지금도 세월의 무게에 짖눌려 살아가고는 잊지만 그래도 괜찮아 자고 일어나면 어떻게든 될꺼야!라고
오늘도 위로해 주고 있어요. 살아있는 동안 살아있는 그 자체를 충분히 즐길 수 있기를 알게해 준 고마운 도서 입니다.
혹시나 지금 스스로 견딜 수 없는 큰 짐의 고통에 허덕이시는 분이 계시다면 이 가을에 꼭 한 번 이 책을
읽어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